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휴일·연장노동 중복할증 문제 등을 놓고 노동·경제계가 반발하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이들의 입장을 듣기 위해 간담회를 연다.

 

문재인 정부의 집권 2년차를 맞이하는 올해 이같은 노동정책과 관련 입법 현안 등을 집권 여당으로서 뒷받침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11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원내지도부는 오는 15일부터 1주일간 규제개혁입법·사회적대타협을 위한 현안 경청간담회를 개최한다.

 

구체적으로는 15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16일 오전 1050분 한국노총, 17일 오후 3시 한국경영자총협회, 18일 오전 1115분 민주노총, 19일 오전 1030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다.

 

이번 간담회에는 우원식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이학영 을지로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한정애 제5정조위원장, 윤관석 정치개혁부대표, 윤후덕 예산부대표, 이훈·김경수 협치부대표, 송옥주 민생부대표 등도 함께할 계획이다.

 

 

dhspeople@news1.kr



▽ 기사 원문보기

[뉴스1] , 노동시간단축, 휴일노동 등 핫이슈 노동·재계 입장 청취


▽ 관련 기사보기

[노컷뉴스] , 노동계·재계 릴레이 간담회"사회적 대타협 할 것"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