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바로보기




앵커

 

뚱뚱한 직원은 살 빼야 하니까 회사 엘리베이터를 못 타게 했다또 불시에 소변 검사해서 담배를 피우는지 점검했다살이 쪘거나 흡연을 하면 인사에도 불이익을 줬다실제로 한 회사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이걸 직원들 건강 걱정이라고 볼 수 있을까요?

 

이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유명 안마의자 제조 업체 직원들이 작성한 실태조사서입니다"체중이 많다고 엘리베이터를 사용 못 하게 했다거나 뱃살을 잡아당겼다"는 경험이 적혀있습니다한 명 만의 주장이 아니라, 이를 목격했다는 직원들도 많습니다.

 

"간식을 뺏어서 다른 직원을 주고, 다이어트 식단을 먹으라며 이름을 적어가는 등 공개적인 모욕이 있었다"는 내용도 나왔습니다.

 

노동청이 이 업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45%가 이 같은 일을 직접 당하거나 목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바디프랜드' 직원]

"말로는 어렵고말하기는 어렵고 이렇게만"

 

회사는 금연도 강요했습니다수시로 주머니를 뒤지고, 예고 없이 소변검사를 해서 금연학교에 보냈다는 내용의 답변도 38%나 됐습니다업무 성과만이 아니라 살이 쪘거나 담배를 피운다는 것이 인사 평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바디프랜드 전 직원]

"승진평가하는 시기, 연봉협상하고 그런 시기가 오면 공공연히 살 안 빼면 승진 없다. 연봉 인상 없다."

 

노동청은 회사의 이 같은 조치가 일종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문제는 적용할 규정이 마땅치 않다는 것입니다.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

"근로기준법의 개정을 통해서 직장 내 괴롭힘의 정의도 규정하고 방지하기 위한 방안도 같이 마련해야 합니다."

 

이 업체는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직원들부터 건강해야 한다는 취지의 캠페인을 진행했던 것이라며, 불편을 느끼는 직원들이 있어 보완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재훈/바디프랜드 마케팅팀장]

"좀 심각하다라는 수준을 인지를 했고, 직원들이 강제로 느끼거나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개선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업체는 전 직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지난 2016년 노동부의 '고용창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MBC뉴스 이준범입니다.



▽ 기사 원문보기

[MBC] 살찌면 엘리베이터 못 타'직장 내 괴롭힘' 처벌 모호

[MBC] '신종 갑질' 바디프렌드 "뚱뚱하면 엘리베이터도 못 타"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