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은밀한(?) '포획작전'이 펼쳐졌다.

 

초여름 날씨가 일찍 찾아온 최근 국회 내 곳곳에 포획틀이 설치됐다. 봄철 번식기를 맞은 길고양이들의 TNR(포획-중성화수술-방사)을 위해서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국회 보좌진 및 직원 10여명으로 꾸려진 국회 캣맘모임이 나서 '작전'을 수행했다.

 

지난 24~25일 이틀간 포획된 길고양이는 모두 5마리. 그 가운데는 태어난지 얼마 안된 듯한 어린 개체도 포함돼 있었다.

 

국회에는 지난해 1월 길고양이 급식소 4곳이 설치됐다. 20169월 의원회관 지하주차장에서 길고양이 3마리가 발견된 것을 계기로 한정애 의원과 동물복지국회포럼(공동대표 박홍근·이헌승·황주홍·이정미 의원)이 나서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국회 길고양이 쉼터를 만들었다.

 

이후 여러 동물보호단체들과 사료업체 힐스펫 뉴트리션 코리아(대표 임현택)도 힘을 보탰고, 국회 구성원들이 나서 길고양이들을 돌보고 있다.

 

지난해 3월엔 안전한 터전을 마련한 길고양이들의 개체수 조절을 위해서 15마리에 대한 TNR이 진행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정애 의원실과 김재영 태능동물병원장(대한수의사회 동물복지위원회위원장·한국고양이수의사회장)이 다시 힘을 모았다. 이틀간 포획된 길고양이 5마리는 현재 고양이전문 태능동물병원으로 옮겨 수술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 국회에는 10여 마리의 길고양이가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영 원장은 "고양이들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수술을 마친 고양이들은 다시 국회에 방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또 "고양이들이 영역동물인만큼 현장에서 수술이 진행되면 고양이들에게 더 안정감을 줄 수 있는데 앞으로 국회 내에도 이런 시스템이 갖춰지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은 "국회 내 길고양이 급식소는 대한민국 동물복지의 척도가 되고 있다""앞으로도 국회 내 길고양이들을 잘 돌보고,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보기

[그린포스트코리아] 국회에서 은밀하게(?) 진행된 '포획작전'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