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길고양이들이 TNR(중성화수술) 소식을 전해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국회 캣맘들은 지난달 24~27일 총 6마리의 고양이를 포획해 중성화 수술을 실시했다.


고양이들이 몸을 풀기 시작하는 4~6월은 아깽이 대란이라고 할 정도로 고양이들이 많이 태어나는 시기다. 사람과 길고양이의 공존을 위해 TNR은 현재로서 최선의 선택이다. 사람이 관리가 가능한 수준으로 개체 수를 조절할 수 있고, 험한 길생활에서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는 고양이들의 삶의 질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국회 캣맘들은 사람들의 이목이 주목되는 국회에 사는 길고양이의 복지 수준이 국회 밖의 길고양이의 삶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모토 아래 포획-중성화수술-방사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이 가장 모범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포획틀 구입부터 위치 선정까지 한 달 이상 꼼꼼히 준비해 고양이들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애썼다고 전했다.


2년째 국회 캣맘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정애 의원은 인간과 길고양이의 공존을 위해서는 사료나 물을 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정한 개체 수 조절을 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TNR의 필요성을 말했다.


한편 이번 TNR 과정에서 의료봉사로 중성화수술을 진행한 김재영 태능고양이동물병원장(한국고양이수의사회 회장)세심하게 준비했지만 영역동물인 고양이가 수술을 위해 장거리 이동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점은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TNR이 좀 더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길고양이 대상 TNR 의료 시스템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글 신소윤 기자 yoon@hani.co.kr 사진 한정애의원실 제공



▽ 기사 원문보기

[한겨레] 국회 캣맘들’, 중성화수술로 아깽이 대란막는다

 

▽ 관련 기사보기

[뉴스1] "길고양이 중성화 쉽지않아생명에 대한 책임감 필요"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