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카톡방을 통해 직장 갑질을 고발을 시작으로 함께 고민하던 이들이 민주노조를 설립하고 단체협약 타결까지 이끌어내는 성과를 냈다.

 

27일 노동전문가 241명으로 구성된 모임인 직장갑질119’에 따르면 직장갑질119 1호 노조인 보건의료노조 한림대의료원지부가 626일 새벽 임금 및 단체협상에 합의했다.

 

강남, 동탄, 춘천, 한강, 한림대성심병원 등 5개 병원으로 이뤄진 한림대의료원 노사는 간호사 85명 인력충원 및 간호외 부족 인력 충원 기간제 및 의무기록사 면허 파견 노동자 정규직화 20년 이상 8급 재직자 1직급 승급 및 인사제도개선 TFT 운영 임금 총액 6% 인상 조합 활동 보장 등에 합의했다.

 

한림대의료원지부가 설립된 데에는 직장갑질 119가 개설한 단톡방의 역할이 컸다.

 

2017111일 직장갑질119가 출범하고 다음날인 112일 오전 1113, ‘적폐한림청산일송이 카톡방에 나타나 혹시 이 자리에 한림대성심병원 계열 계십니까?”라고 물었고 그는 한정애 의원 및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터트린 jtbc 뉴스 이후 한림대 재단 인사팀 그 다음날 관련 PC 전부 파기라는 소식을 올렸다.

 

그 때부터 성심병원 간호사, 직원들이 하나 둘 방에 나타나 체육대회, 선정적 장기자랑, 강압적 화상회의, 수당미지급 등 제보가 빗발쳤다. 성심병원 간호사들은 친구와 동료들을 단톡방으로 불러왔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실에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겠다며 제보를 모아달라고 요구했고, 직장갑질119112일부터 117일까지 이메일 19, 카카오톡 오픈채팅 130건을 모아 한림성심병원 갑질보고서를 만들어 의원실에 전달했다.

 

한 언론사에서 보고서를 입수해 행사 동원돼 선정적 춤간호사 인권 짓밟는 성심병원이라는 기사를 내보냈고, 성심병원 직원들이 다시 익명단톡방으로 모여들어 제보를 쏟아냈다.

 

직장갑질119는 한림대성심병원 담당 노무사, 변호사, 담당자를 정하고, 119일 네이버 밴드에 노동존중 한림성심병원 모임을 만들어 카카오톡 방에 성심 직원들을 초대했다.

 

병원 관리자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이름과 연락처를 남겨 신원을 확인했고, 익명을 쓰도록 했다. 이틀 만에 100명이 들어왔고 밴드 가입 인원이 급증하면서 밴드에 새로운 제보와 증거자료들이 차곡차곡 쌓였다.

 

직장갑질119와 보건의료노조는 상습적인 조기출근·야근강요. 악의적인 임금체불 체육대회, 장기자랑, 화상회의 강제동원 장기자랑에서 성적수치심 유발 및 모멸감 업무 중 다친 직원에게 막말, 산재처리 거부, 조퇴신청 거부 시간외 수당 미지급, 봉사활동 강요, 출근시간 전 조회 진행 등의 갑질 사례를 모아 성심병원 갑질보고서를 만들었고, 고용노동부와 면담에서 보고서를 제출하며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했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에 들어갔고 사회적 비난 여론이 집중되자 병원 측은 장기자랑, 화상회의 등을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네이버 밴드 노동존중 한림성심병원 모임500명이 넘어갈 즈음인 11월 중순, 병원 직원들은 노조를 결성하자는 제안을 하기 시작했다.

 

춘천성심병원의 극심한 노조 탄압 경험으로 두려움이 있었지만 하나 둘 용기를 내기 시작, 결국 밴드 결성 20일만인 121일 보건의료노조 한림대의료원지부를 결성하게 됐다.

 

직장갑질 119직장갑질119에 제보를 하면서도 신원이 드러날 것을 두려워해 전화번호조차 남기지 못하고, 공중전화로 언론 전화인터뷰에 응했던 노동자들이 노조를 통해 뭉치자 관리자들 앞에 당당하게 서기 시작했다면서 노사 교섭이 결렬되자 쟁의행위찬반투표에서 98%라는 압도적인 찬성을 던졌으며 지난 611일 열린 한림대의료원지부 쟁의조정신청 보고대회에는 500여 명이 넘는 조합원들이 참가해 병원 로비를 가득 메웠다고 밝혔다.

 

병원 갑질을 신고한 용기가 직원들을 불러 모았고, 민주노조 건설에 이어 노사교섭 타결에 이르게 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직장갑질119는 현재 5개의 업종별 온라인모임을 운영하고 있고 앞으로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직장갑질 119에 따르면 보건의료노조는 병원노동자119 익명단톡방을 운영하고 있으며 보육교사모임 밴드에 참여한 어린이집교사 100여 명이 공공운수노조에 가입했고, 방송계 노동자들도 노조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제조업, 공공부분 등 직장갑질119로 들어온 노조 결성 제보들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를 연결해 노조 결성으로 이어지고 있다.

 

직장갑질 119직장갑질을 없앨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가 바로 노동조합이라는 사실을 한림대성심병원 노동자들이 잘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기사 원문보기

[광주드림] 단톡방 고발서 시작민주노조 설립, 단체협약 타결까지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