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이한재 기자] 한샘이 계약직 전원을 조건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하반기에도 약 200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

 

2일 한샘은 전체 임직원 약 3000여명 중 4%에 해당하는 120여명의 한샘 근무 중인 계약직 전원을 다음달 1일부로 조건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미 상위 100대 기업 평균 계약직 비율인 8.6%에 비해 낮은 수치지만 비정규직 제로화를 통해 차별 없는 근로환경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단순 고용 안정을 넘어 승진 기회 및 복리후생 등이 모두 기존 정규직과 동일하게 제공된다는 점에서 진정한 양질의 일자리라고 할 수 있다.

 

한샘은 2013년 홈인테리어 업계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달성한 후, 지난 해 다시 2조원을 넘어섰다. 회사가 성장하면서 신규 채용도 계속해서 늘려 20141800여명이던 임직원이 20162500여명, 현재 3000명으로 증가했다.

 

하반기에도 신규 채용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예상 채용규모는 전체 직군 약 200명 수준으로 특히 올해부터는 고객과 시장을 잘 아는 현장형 인재를 선발한다. 신규 채용 역시 100% 정규직으로만 선발해 고용 안정을 보장한다.

 

이외에도 한샘 신입사원으로 입사 시 신입입문교육을 시작으로 입사 1돌잔치’, 계장과 대리과장 진급 시 각 직급에 맞는 진급자 교육을 진행하며 차세대리더교육과정도 운영한다. 그밖에도 신임팀장 교육리더십 교육을 운영하고 실무 능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외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한샘은 기업문화를 개선해 가고 싶은 회사 머물고 싶은 회사만들고 있다.

 

한샘은 여성과 엄마가 행복한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모성보호제도를 강화했다. 임신 전 기간 6시간 근무와 PC OFF제 도입, 육아휴직 2년으로 연장, 사내 어린이집 운영, 유연근무제 시행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정시퇴근 독려, 가족 휴가 확대, 연차 소진 장려 등으로 임직원이 워라밸을 돕고 있다.

 

채용육성기업문화에 대한 일련의 개선 활동 결과로 퇴사율은 낮아지고 근속연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해 1분기 대비 올 1분기 근속연수는 전 직군에서 모두 약 1년 정도 늘었고, 퇴사인원은 약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이영식 한샘 사장은 한샘인의 경쟁력이 곧 한샘의 경쟁력이다회사는 한 번 채용한 인원은 회사 안에서 자신의 역량을 키워가며 성장할 수 있도록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한정애 20대 국회 전반기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의원은 한샘의 정규직 전환은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가려는 정부 기조가 대기업에서 중견기업까지 확대되는 매우 긍정적인 신호탄이라며 하반기 약 200명의 신규 채용하겠다는 것은 청년 구직자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기사 원문보기

[매일일보] 한샘 양질의 일자리 늘리겠다조건 없는 정규직 전환 실시

 

▽ 관련 기사보기

[뉴스웍스] 한샘, 계약직 전원 조건 없는 정규직 전환

[녹색경제] 한샘, 계약직 전원 조건없이 정규직 전환...하반기 200명 신규 채용

[이뉴스투데이] 한샘, 계약직 120명 정규직 전환 실시

[헤럴드경제] 한샘 계약직 전원 조건 없이 정규직 전환

[여성소비자신문] 한샘 계약직 전원 조건 없는 정규직 전환

[금융경제신문] 한샘, 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고용안정' 선도

[한국건설신문사] 한샘, 조건 없는 정규직 전환

[시사캐스트] 한샘, 조건 없는 정규직 전환... ‘비정규직 제로화추구

[뉴스투데이] 한샘, 계약직 120명 전원 정규직 전환’..“앞으로 계약직 채용 없다

[문화일보] 한샘, 120여 명 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베이비타임즈] 한샘, 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양질의 일자리 늘려가겠다

[경북신문] 한샘, 내달부터 계약직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