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16일 서울 한복판서 개식용 찬반 목소리가 엇갈려 나왔다. 동물단체들이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복날은 가라'에서 개식용 종식을 주장한 가운데 개농장주 등이 주축인 대한육견협회는 문화제 도중 옆에서 개식용 종식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동물권행동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이날 오후 7'복날은 가라'를 개최하고 개식용 종식이 꼭 이뤄져야 하는 필요성을 언급하고 관련 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의한 개를 축산법상 가축에서 제외하는 법개정안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동물보호법상 동물을 임의로 도살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행사에는 '반려견과 식용견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개농장에서 구조한 개 '뿌꾸''보리'를 입양한 김나라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HSI) 활동가와 개 '보리'를 입양한 시민 이정수씨의 사연을 전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또한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 참석한 토크콘서트도 열렸다. 이상돈 의원은 "개식용 문제, 이건 한국사회의 가장 추악한 단면"이라며 직접 발의한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축산법 개정안을 언급하고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도 최근 언급했기 때문에 통과되리라 본다"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은 "(개식용 종식에 관한 법 개정안 통과에 대한) 국민청원에 40만명이 동의했다고 해서 바로 끝나는 게 아니"라면서도 "이번에도 환경노동위원회 환경소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에 의미 있는 법안을 만들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지난해 9월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음식물쓰레기를 개들에게 먹이지 않게 하기 위한 의도'였다는 점도 밝혔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모진 무더위를 보낸 개 누렁이들의 고통에 가슴 깊이 공감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시민들이) 모인 것이라고 믿고 있다""우리가 누렁이들의 대변자 역할을 해야 식용금지를 앞당길 수 있고, (의견이) 다른 많은 분들을 변화시키는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한국예술원 동물권동아리 '햇살냥이'가 준비한 라디오극과 가수 요조, 배다해의 축하공연도 열렸다. 사회는 방송인 안혜경이 맡았다.

 

반면 개농장주 등이 모인 대한육견협회는 이날 오후 725분 문화제 행사가 열리는 도중 바로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10일 최재관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이 '축산법에서 가축인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한 말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는 농민들을 위해서 일해야 할 청와대 책임자가 동물보호단체의 왜곡된 새빨간 거짓 주장에 놀아난 망언을 한 것이며, 농민을 학살하겠다는 선전포고로 간주한다""단계적으로 사육하는 개를 청와대 앞과 각 광역시도청사 앞에 각각 100마리씩 방사할 것이며, 결국 모든 개를 방사하고 죽을 때까지 결연한 의지로 항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어 최 비서관 망언 규탄 및 '개 가축 제외검토' 답변 철회 최 비서관 직위 박탈 동물단체 불법행위 및 수백억원 불법 후원금 수사 등을 주장했다.

 

 

▽ 기사 원문보기

[뉴스1] 말복 맞아 서울 한복판서 '개식용 종식' 찬반 목소리 엇갈려

 

▽ 관련 기사보기

[YTN] [김호성의출발새아침] 임순례 "개 먹는 사람도 처벌하는 나라 있어... 식용금지해야"

[스포츠경향] 동물권단체 말복 맞아 ()날을 복()날로!’ 문화제 진행

[파이낸셜뉴스] '()날을 복()날로'..동물단체,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개최

[데일리벳] `()날을 복()날로` 말복 맞아 개식용 반대 문화제 열린다

[연합뉴스] '()날을 복()날로'말복 맞아 개 식용금지 목소리 잇달아

[한국일보] “이제 개식용은 그만말복 반려동물 도살식용 반대 행사 잇달아

[머니투데이] "개고기는 그만"동물단체, 개식용 반대 목소리

[연합뉴스] '말복' 도심서 개고기 찬반 집회"개식용 금지" vs "개는 가축"(종합)

[매일경제] 말복 맞은 서울 도심서 개고기 식용 찬반 집회 맞대결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