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27() 업무상 재해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사업주로부터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상 근로자가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재해발생 원인과 업무 연관성이 증명되어야 하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사업주가 보유한 재해자 업무내용근무조건 및 작업환경 등에 대한 자료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행법에 명시된 사업주의 조력 의무 규정에도 불구하고 업무상 재해 시 사업주의 협조사항이 불명확하고, 이를 거부했을 시에 대한 제재규정도 마련되어 있지 않아 사업주가 협조하지 않을 경우 근로자는 증명 자료조차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에는 재해자가 업무상 재해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사업주 조력 의무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사업주가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거부할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제재 규정을 마련하였다.

 

한 의원은 근로자는 전문적 지식과 정보의 부족으로 업무상 재해를 입더라도 정확한 인과관계를 입증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하며, “이번 법 개정을 포함해 근로자가 재활 및 사회 복귀를 위해 신속하고 공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근로자 측의 입증부담 완화를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윤정 인턴기자 webmaster@icouncil.kr

 

기사 원문 보기

[의회신문]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관련 기사 보기

[여성종합뉴스]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프라임경제]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아파트관리신문] 사업주의 산재 증명자료 제공 의무 강화 추진

[영등포신문] 업무상 재해 입증 쉽게 바뀐다

[에너지데일리] '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한층 쉬워진다'

[신아일보]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투데이코리아] 與, 산업재해보상보험법 개정안 발의...근로자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질듯

[환경일보]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전국매일신문] 한정애 의원“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내외통신] 한정애 의원 “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시사코리아] 노동자 업무상 재해 입증 한결 수월해진다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