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의 오도된 노동정책을 바로 세우려 합니다

노동부유관기관노동조합과 함께19대 국회가 바로잡아야 할

MB정부의 노동분야 공공기관 정책토론회 개최

 

  오는 28() 오후 2시 국회 헌정기념관 2층 대강당에서 한정애 의원실과 노동부 유관기관노동조합(위원장 이인상) 공동주최로 19대 국회가 바로잡아야할 MB정부의 노동분야 공공기관 정책에 대한 토론회가 열린다.

  지난 수년 간 이명박 정부가 노동분야 공공기관에 선진화라는 미명 하에 시행하였던 고용노동정책의 문제점을 짚어내고, 노동부유관기관노동조합의 회원 단위 사업장이 안고 있는 현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과 해결방안을 나눌 예정이다.

  토론회는 박성국(매일노동뉴스)대표의 사회로, 한국산업인력공단 자격검정사업의 추진 방향(장택수 전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 대한상의 인력개발원 직업훈련 실태와 직업훈련의 공공성 강화 방안(이정봉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 노사관계 전문교육기관의 필요성과 고용노동연수원의 운영 방안(이병훈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3가지 주제가 발표된다. 이어서 조춘화(민주통합당 전문위원), 황선자(한국노총 고용정책국장), 박재춘(단국대학교 경영학부 조교수) 3명의 토론자가 주제발표에 대한 지정토론을 진행한다.

  한정애 의원은 지난 MB정권 하에서 공공부문에서의 정책 변화는 과거 10년간 쌓고 노력해왔던 사회 공공성을 송두리째 무너뜨리고 민간 위탁이라는 허울 아래 개별 자본의 이윤 쟁탈의 장으로 공공기관을 내주는 결과를 가져왔다19대 국회가 바로잡아야 할 MB정부의 노동분야 공공기관 정책토론회를 기점으로 이명박 정부 하에서 추진되어 온 공공기관 선진화 정책의 폐해와 문제점을 제대로 짚어내고,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권익 향상과 사회공공서비스의 강화라는 공적 역할이 재조명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토론회에는 박지원 대표를 비롯한 많은 내외빈들이 함께 하며, 150여명의 노동부유관기관 노동조합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주통합당 초선의원 국회 개원 촉구 기자회견'에 한정애의원께서 참석하셨습니다

 

19대 국회 임기가 시작한 지 13일이 지나고 있지만 국회가 열릴 기미조차 보이지 않자, 민주통합당 초선 국회의원들이 국회 개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야 간의 원 구성 합의가 되지 않아 상임위 배분을 둘러싼 '밥그릇 싸움'으로 비춰지고 있지만, 그 이면을 들려다 보면 국회 개원을 두려워하는 새누리당의 꼼수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기자 회견을 촉구하는 민주통합당 초선의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원내 제 1당이 국회의장, 제 2당이 법사위원장을 분담했던 관례를 뒤집고 새누리당이 법사위원장까지 차지하겠다고 억지를 부리는 것은 19대 국회를 대화와 타협보다는 또 다시 날치기와 일방독주의 국회로 만들려는 꼼수일 뿐"이라며, "이명박 정권의 실정비리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회피하려는 개원 지원 꼼수를 중단하고 19대 국회를 조속히 개원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초선의원들은 "새누리당은 고의적으로 국회 개원을 지연시키면서도 오히려 악화된 국민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새누리당에서 '무노동 무임금', '세비 반납' 운운하며 '면피용 국회개혁'을 주장하고 있다"며, "하루 속히 이벤트성 정치쇼를 그만두고, 국회를 정상화하여 각종 국정현안을 파악하고, 민생법안 입법화, 이명박 정권 측근부정비리 등에 대한 국정 조사와 청문회를 조속히 개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