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국회 개원과 함께 한정애의원께서 민주통합당 의원들과 함께 대한문에 있는 쌍용차 분향소에 방문하셨습니다. 20여 분의 의원들과 함께 조문하였으며, 쌍용차 김정우 지부장, 쌍용차 대책위 관계자 분들과 간담회도 진행하였습니다.

한정애 의원은 시종일관 무거운 표정으로 쌍용차 분향소 일정에 임하셨습니다. 한 의원은 노동계를 대표하는 비례대표 의원으로서, 민주통합당 쌍용자동차대책특별위원회(쌍차특위) 위원으로서, 쌍용차문제에 대해 무거운 책임과 역할을 고민하시고 계십니다.

 

다음은 국회 개원과 함께 열린 제5차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정애 의원이 쌍용차 문제와 관련해 모두 발언한 내용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오늘 오후 2시30분에 덕수궁 대한문 앞에 있는 쌍용차 분향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쌍용차 문제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인식과 태도를 보면 MB정부가 현재 국민을 어떻게 대하는지 알 수 있는 바로미터다.

 불과 4년 전 당선때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을 섬기겠다고 했다. 4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돌이켜보면 당시에는 당선된 것이 너무 좋아서 국민을 섬기겠다고 한 것이라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는다. 국민을 섬긴다는 좋은 말이 무슨 뜻인지 알고나 있는지 묻고 싶을 지경이다.

국가란 국민에게 어떤 존재여야 하는가. 국민이 눈물 흘리고 아파할 때 적어도 완전한 치료는 못해줄지언정 국민에게 따뜻한 손 내밀어주고, 귀 기울여줘서 다시 한 번, 두 번, 세 번 재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이다.

이명박 정부가 언제 아파하는 우리 국민을 위해 따뜻한 손 한번 내밀어주고, 잘 소통되는 귀 한번 열어준 적이 있었는가. 진정 우리 국민에게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사회를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은 하고 있는 것인지 다시 한번 묻지 않을 수 없다.

민주통합당은 눈물 흘리는 서민, 아파 하는 국민이 계신 곳에 함께 하겠다. 오늘 쌍용차 분향소 방문 역시 그 일환임을 말씀드린다. 이명박 대통령처럼 말로만 국민을 섬기는 것이 아닌 진심으로 국민을 섬기고 따뜻한 정치를 하겠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5일 국회 개원하는 날, 한정애 의원은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동료 의원들과 함께 여의도 파업 언론노조 단식농성장을 찾았습니다.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을 비롯하여 파업 언론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농성 현장을 살펴 보셨습니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께서 지난 5월31일 노동부 유관기관노동조합 대한상공회의소 인력개발원지부 창립13주년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셨습니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은 지난달 25일, 2012년 대한인간공학회 30주년 기념 춘계학술대회 및 한일공동심포지엄 "융합과학시대를 선도하는 미래 인간공학의 역할" 참석차 제주도를 방문했습니다.

인사말을 통해 "학문간 · 학제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상호 협력적 관계가 깊어지고 있는 첨단 과학시대에 즈음한 인간공학의 역할과 그 중요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자리를 함께한 학자 및 전문가들에게 "보다 진일보된 인간공학의 미래를 활짝 열어 달라"는 당부의 말씀도 해주셨습니다.

이후, 한국노총 제주지역본부 및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제주지도원을 방문하여 관계자 여러분들과 간담회 자리를 마련, 의정활동에 대한 안내와 협력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사진은  안전보건공단제주지도원 김선도님께서 보내주셨습니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저임금 연대회의와 좋은일자리 추진본부가 같이 자리를 했습니다.

현재, 최저임금제도의 문제점에 대한 토의 그리고 민주통합당의 최저임금관련 제도개선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였습니다.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결 2012.05.25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하고 계시고, 열정적으로 많이 하고 계시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습니다요.항상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 마십쇼.

    • 개미반란 2012.05.28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오늘이 부처님 오신날이네요. 모든이들에게 자비와 평화가 깃드는 그날이 오기를 고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