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0 참석차 경유한 아틀란타 공항서 우연히 조우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대권에 관심없다. 또한 '대권' 이라는 단어 적절치 않아, 그것은 국민으로 부터 위임받은 권한일 뿐" 이라고.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리마입니다.
여긴 연중 비가 안옵니다 -..-

그래도 습도는 좀 있습니다만 사막 기후네요.
낮에는 좀 덥고 아침 저녁은 선선합니다....

시차적응이 안되는데다 끝없이 울려대는 전화기에 밤 2시에 깨어 인사전합니다. ^^

리마는 한국보다 2시간 늦고 낮밤이 바뀝니다.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41210092111632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땅콩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네요.

이런 땅콩도 있지요.
COP20 참가차 아틀란타 경유하며 들른 카터 대통령 도서관에서 만난 웃는 땅콩 ^^

땅콩 농장주에서 조지아주 지사,
그리고 대통령이 된 지미 카터대통령의 아이콘인 웃는 땅콩,
세상에 캠페인용 땅콩 귀걸이도 만들었더라는 ^^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예산처리 위한 국회 본회의장 휴게실 풍경.
김밥과 계란 그리고 몇개의 귤로 저녁 식사를 대신합니다 ^^

 

 

 

 

'한정애입니다 > 한정애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루 리마에서 인사전합니다  (0) 2014.12.10
땅콩이야기  (0) 2014.12.10
2015년 예산안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0) 2014.12.02
낙엽  (0) 2014.11.02
산천이 붉게 물들고 있네요  (0) 2014.10.25
비오는 날의 한 소절  (0) 2014.09.29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낙엽

잠시 쉴 수 있게 쓸지 말고 두어라.

이른 봄 찬기운 맞으며 얼굴을 내밀었고...
여름, 온몸으로 뜨거움과 장대같은 비에 흔들렸었다.
가끔 귓가를 스치고 지나는 바람에
몸을 내주기도 했었다.

지난 밤, 계절을 재촉하는 비 바람이 불었는가.
시간은 흘러 이제 내가 흙 바닥에 등을 대고 누웠으니,

이대로 잠깐 누워 있게 하라
내 불꽃같은 청춘이 찰라로 지나감을
잠시 뒤돌아 보게하라.

그러니 쓸지 말고 두어라.

 

 

 

'한정애입니다 > 한정애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콩이야기  (0) 2014.12.10
2015년 예산안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0) 2014.12.02
낙엽  (0) 2014.11.02
산천이 붉게 물들고 있네요  (0) 2014.10.25
비오는 날의 한 소절  (0) 2014.09.29
고향으로 향합니다  (0) 2014.09.07
Posted by 한정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