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산하에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설치하는 내용 등이 담긴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세먼지특별법)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소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관련 법안이 지난해 3월 처음으로 발의된 지 약 14개월 만에 이룬 성과다.

 

환경소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미세먼지특별법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개정안 물산업 관련 법 등을 심사 의결했다.

 

환경소위원장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을 만나 "3개 주제의 법이 모두 통과됐다"고 밝혔다.

 

한 의원에 따르면 소위 의원들은 미세먼지특별대책위를 총리 산하에 두기로 합의했다. 또 위원회 아래에 미세먼지 문제를 실질적으로 다룰 기획단도 설치키로 했다.

 

미세먼지특별법의 의결은 지난 327일 소위를 통한 여야 의원들의 앞선 공감대를 통해 이뤄졌다. 그동안 소위는 신창현 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미세먼지 대책 특별법'과 같은 당 강병원 의원이 내놓은 '미세먼지의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함께 놓고 논의를 진행했다.

 

소위는 미세먼지 정의를 'PM-10''PM-2.5'라는 전문 표현에 각각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괄호로 병기해 명시키로 했다. 또 미세먼지관리종합계획의 수립, 시행계획의 수립 등도 이전 소위에서 조율한 대로 반영키로 했다.

 

임이자·이정미·우원식·박주민 의원이 각각 발의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개정안도 병합심사를 통해 이날 소위를 통과했다. 한 의원은 이날 새롭게 합의된 내용으로 가습기살균제 노출이 확인된 사람들도 단체를 구성해 정보청구를 할 수 있는 권한 부여 특별구제계정 재원에 정부 출연 근거 마련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 18일 여야 원내대표 간 협상으로 오는 28일 본회의에 처리키로 한 물관리일원화 관련 3법도 진전을 이뤘다. 소위는 소관 법안인 물산업진흥법(곽상도 의원)과 물관리 기술개발 촉진 및 물산업 육성에 관한 법(윤재옥 의원)을 함께 심사한 끝에 대안의 형태로 소위를 통과시켰다.

 

한 의원은 통과된 법안에 대해 "다른 광역지자체나 시·도의 경우에도 물산업과 관련한 것을 키우거나 육성하려 할 때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기사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단독]'미세먼지 저감·관리 특별법', 환노위 환경소위 통과


▽ 관련 기사보기

[머니투데이] 환노위 소위, '미세먼지 저감 특별법' 세부 조정 돌입

[뉴스1] 환경소위, 의사봉 두드리는 한정애

[뉴스1] 의사봉 두드리는 한정애 소위원장

[뉴스1] 의사봉 두드리는 한정애 소위원장

[뉴스1] 환경노동위원회, 환경소위

[뉴스1] 악수하는 한정애·안병옥

[뉴스1] 환경노동위원회 환경소위

[뉴스1] 회의 준비하는 한정애 소위원장

[연합뉴스] 환경노동위 환경소위

[연합뉴스] 환경노동위 환경소위

[연합뉴스] 환경노동위 환경소위

[연합뉴스] 환경노동위 환경소위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 대책 마련을 위한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 구성에 시동을 걸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대책을 직접 살펴보겠다는 뜻을 밝힌데 이어 현 정부의 인수위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는 19일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미세먼지 특별대책위 구성 논의에 돌입했다.

  

국정기획위는 이날 오후 미세먼지 관련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국정기획위 사회분과 위원인 한정애 의원은 지속가능발전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만드는 것으로 돼 있어 지속가능 발전과 관련해 미세먼지 특별기구도 여기에 해당돼 함께 논의된다미세먼지 대책이 결국 한 개 부처에서 가능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통합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은 관련 부처와 산업계는 물론, 기업들 간에도 각 산업육성과 전력수급, 교통문제, 기업이윤 등 상호 정책이나 이해타산이 엇갈려 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달 15일 본인이 직접 챙기는 미세먼지 대책기구 설치를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에게 지시한 바 있다. 국내 미세먼지 배출 30% 감축이라는 목표를 임기 내 실현하기 위해 대통령 직속 특별기구를 만들겠다는 대선 공약 이행 차원에서다. 이 대책기구는 미세먼지 정책의 컨트롤타워역할을 하면서 부처 간 조율을 담당하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도 지난 15일 문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위해 대통령 직속의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 설치 등의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미세먼지 특별법을 발의했다. 특별법안에는 환경·교육·외교·산업 관련 부처 간 협의 기구인 미세먼지 특별대책위를 대통령 직속으로 두고, 미세먼지와 관련된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전담 조직을 두는 방안이 포함됐다.



▽ 기사 원문보기

[뉴스토마토] 미세먼지 컨트롤타워 출범 예고


▽ 관련 기사보기

[뉴스1] "경유차, 연료비 이견 있어"미세먼지 각계 의견 반영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