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27() 업무상 재해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사업주로부터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상 근로자가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재해발생 원인과 업무 연관성이 증명되어야 하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사업주가 보유한 재해자 업무내용근무조건 및 작업환경 등에 대한 자료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행법에 명시된 사업주의 조력 의무 규정에도 불구하고 업무상 재해 시 사업주의 협조사항이 불명확하고, 이를 거부했을 시에 대한 제재규정도 마련되어 있지 않아 사업주가 협조하지 않을 경우 근로자는 증명 자료조차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에는 재해자가 업무상 재해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사업주 조력 의무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사업주가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거부할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제재 규정을 마련하였다.

 

한 의원은 근로자는 전문적 지식과 정보의 부족으로 업무상 재해를 입더라도 정확한 인과관계를 입증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하며, “이번 법 개정을 포함해 근로자가 재활 및 사회 복귀를 위해 신속하고 공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근로자 측의 입증부담 완화를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윤정 인턴기자 webmaster@icouncil.kr

 

기사 원문 보기

[의회신문]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관련 기사 보기

[여성종합뉴스]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프라임경제] 한정애 의원,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대표 발의

[아파트관리신문] 사업주의 산재 증명자료 제공 의무 강화 추진

[영등포신문] 업무상 재해 입증 쉽게 바뀐다

[에너지데일리] '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한층 쉬워진다'

[신아일보]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투데이코리아] 與, 산업재해보상보험법 개정안 발의...근로자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질듯

[환경일보]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전국매일신문] 한정애 의원“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내외통신] 한정애 의원 “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

[시사코리아] 노동자 업무상 재해 입증 한결 수월해진다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27() 업무상 재해 입증에 필요한 자료를 사업주로부터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180927_[보도자료] 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입증 쉬워진다.hwp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이 발의한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근로기준법, 산업안전보건법, 산업재해보상보험법)’12()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통과했다.


180912_한정애의원 대표 발의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 환노위 통과!.hwp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소처럼 출퇴근하다 사고를 당한 일반 근로자들도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을 수 있는 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국회는 28일 본회의를 열고 산업재해의 한 종류로 출퇴근 재해를 신설하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개정안'을 가결했다.

 

해당 개정안은 출퇴근을 "취업과 관련해 주거와 취업장소 사이의 이동 또는 한 취업장소에서 다른 취업장소로의 이동"이라고 정의했다. 이를 기준으로 산업재해의 한 종류로 출퇴근재해를 신설하는 규정을 담았다. 또 출퇴근 중 (통상적) 경로 일탈이 있는 경우 재해 적용을 하지 않되, 예외적으로 일상생활에 필요한 이유로 경로 일탈이 발생하면 재해를 적용할 수 있도록 보완 규정을 마련했다.

 

개정 이전 법은 출퇴근 중 발생한 사고의 업무상 재해를 사업주가 제공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다 벌어진 사고만 인정했다. 하지만 공무원과 교사, 군인의 경우엔 통상적인 방법으로 출퇴근하다 발생한 사고는 업무상 재해로 인정받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9월 제한적으로 출퇴근 재해를 인정하는 현행 규정이 헌법상 평등의 원칙에 위배된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날 통과된 개정안은 이찬열·김삼화·한정애·이완영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산업재해보상보험법 개정안'을 소관상임위인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위원장 대안으로 통합·조정해 제안됐다. 본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헌법불일치에 따른 법 개정으로 근로자의 복지가 향상되길 기대한다""정부가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 기사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일반 근로자 출퇴근 사고, 업무상 재해 인정받는다

 

▽ 관련 기사보기

[시사위크] 출퇴근길 사고도 산재 처리 된다산재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헤럴드경제] [출퇴근 산재적용 확대]지하철 버스 자가용 자전거 도보 출퇴근 길 사고나도 보상

[프라임경제] 내년부터 일반 근로자 출퇴근 재해 시 산재보상

[헤럴드경제] 출퇴근 산재적용 확대병원 진료받으러 가다 사고나도 보상

[머니S] 일반 근로자 출퇴근 사고도 '업무상 재해' 인정

[신아일보] 출퇴근 사고, 내년부터 산재 보상 받을 수 있다

[경북도민일보] “출퇴근 시 발생한 사고도 업무상 재해 인정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이 지난 1월 발의한 출퇴근사고 산재를 인정하는 내용의 산업재해보상보험법28()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일반 노동자들도 내년부터 출퇴근재해를 산재로 인정받게 됩니다.


170928_[보도자료] 출퇴근사고, 내년부터 산재 보상 받을 수 있다.hwp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