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의원은 11일(화) 오후 2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국회도서관 421호)에서 「디지털 성범죄 대응을 위한 방안 모색 공동 세미나」를 공동 개최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



< 디지털 성범죄 대응을 위한 방안 모색 공동 세미나 >

- 일시 및 장소 : 2018년 9월 11일(화) 오후 2시~6시 /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국회도서관 421호)

- 주최 : 국회의원 한정애·진선미·민경욱·김삼화, 입법조사처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코저널=인천한국환경공단 직원들의 잦은 성범죄가 국정감사에서 지적됐다.

  

24일 오전 10시부터 인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에서 열리고 있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3개 환경부 산하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 사진)한국환경공단 직원들의 성범죄가 만연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1-3급 보직자는 물론 전 직급에 거쳐 성범죄가 저질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은 최근 1급 처장이 워크숍에서 인사철이 아닌 평소에 인사를 잘 하라고 직원들에게 말했다면서 이 임모 1급 처장은 화장실에서 만나 인사를 하면 누구시더라라고 하면서 직원들을 무안케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여직원들이 모여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주둥이 다물어 이년아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회식 후 노래방에서 여직원 어깨에 손을 올리고 얼굴을 맞대고 볼을 비비는 행위 등도 했다면서 노래방이 무슨 레슬링장이냐고 질타했다.

 

징계수준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한 의원은 임모 1급 처장의 성추행 행위에 대해 외부 변호사까지 와서 중징계를 요구했지만, 정직 3개월의 솜방망이 처분에 그쳤다면서 파면, 강등 등 여러 가지 중징계가 있는데도 불구, 가장 낮은 처분을 내린 이사장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징계위원회 위원들의 구성도 문제점으로 나왔다. 한 의원은 환경부가 징계위원회에 외부 인사의 참여를 권고했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환경공단 전병성 이사장은 그동안 교육을 꾸준히 해왔다면서 앞으로 기강을 새로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영표 환노위원장도 당사자인 본사 1급 처장 임모씨가 지금 이 자리에 와 있느냐면서 왜 정확한 이름을 공개를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홍 위원장은 지금이 어느 세상인데 공기업에서 이런 성희롱이 이뤄지고 있느냐. 기관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진 것이라며, 환경부 박천규 기획조정실장에게 공단을 비롯해 산하기관에서 내린 가벼운 견책 등의 징계를 재심하는 방안 등을 살피고 감사한 뒤 본부 종합국감에서 보고해 달라고 말했다.

 

오늘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자리에 참석한 환경부 박천규 기획조정실장은 산하기관 전체에 대해 조사를 한 뒤 보고 드리겠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보기

[에코저널] 한정애, “한국환경공단 직원들 성범죄 많다

 

▽ 관련 기사보기

[머니투데이] [2017 국감]환노위, 환경산업기술원·환경공단에 '화력 집중'

[연합뉴스] [국감현장] 근무 중 대금 연주 매립지공사 위원사장 사죄

[에코저널] 국립공원관리공단 직원 범법·부패행위 만연

[국토일보] 24일 국회 환노위 국감 이슈브리프

[머니투데이] [국감 스코어보드-환노위(24)]'비리 온상' 환경부 산하기관에 목소리 높인 與野

[머니투데이] [2017 국감]환노위, 환경산업기술원 질타"시범적으로 문닫아야"(종합)

[경인일보] [인천국제공항공사·해양경찰청·항만공사·SL공사 등 국정감사]면세점 임대료·지휘부 현장 경력기관별 현안 도마에

[인천일보] 환경공단 직원 징계 50%가 성범죄 "처벌은 솜방망이"

[환경방송] [2017국감]도덕적 해이 질타하는 한정애의원

 



 

Posted by 후원회담당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