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의 여성관리자비율이 민간기업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여성고용기준 미달기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여성고용비율은 37.8%, 여성관리자비율은 20.4%였다.

 

여성고용비율의 경우 민간기업 전체 기업과 1천 명 미만 기업이 각각 37.7%35.9%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으며, 공공기관은 1천 명 이상인 기관만 34.4%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다. 여성관리자비율은 민간기업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으며, 공공기관은 전체 평균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달 현황을 분석한 결과 민간기업은 5년 연속 여성고용비율 미달 비율이 전체보다 높았고, 공공기관은 5년 연속 여성관리자비율 미달 비율이 전체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공기관의 경우 여성관리자비율 미달이 전체 공공기관의 93.6%를 차지해 민간기업(54.4%)보다 여성고용미달일 확률이 더 높았다.

 

최근 5년간 AA미달 기업을 분석해본 결과, 조사된 253개 공공기관 중에서 5회 연속으로 명단에 포함된 공공기관은 81개 기관으로 전체의 32%에 해당됐다. 이중 여성관리자가 0%이고, 여성고용비율 또한 동종산업의 평균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공공기관은 24개 기관이었다.

 

특히 5회 연속 명단에 포함된 공공기관은 9개 기관이나 됐고, 코레일테크(), 한국가스기술공사, 주식회사 부산항보안공사는 여성고용률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정애 의원은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에서 여성관리자의 개념은 임원만을 포함하는 것이 아닌 각급 부서 단위 책임자를 의미함에도 공공기관의 여성관리자비율이 민간기업보다 저조하다, “고용노동부뿐만 아니라 각 기관에서도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 남녀 간 고용차별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 원문 보기

[경기일보] 한정애 의원 여성 관리자 승진, 민간보다 공공기관이 더 어려워


▽ 관련 기사 보기

[등잔일보] 한정애 여성 관리자 승진, 민간기업보다 공공기관에서 더 어렵다

[연합시민의소리]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공공기관 여성관리자 비율 미달기업 현황 자료

[아시아경제] "관리자 승진, 민간보다 공기관이 더 어려워"

[쿠키뉴스] 유리천장, 공공기관이 더 심하다

[내외통신] 한정애 의원,“여성 관리자 승진, 민간기업보다 공공기관에서 더 어렵다

[아시아투데이] 여성관리자 승진, 공공기관이 민간기업보다 어려워

[에너지데일리] '공공기관 93.6%, 여성관리자비율 '미달'고용차별 여전'

[여성신문] 여성 관리자 승진, 민간기업보다 공공기업서 더 어렵다

[뷰스앤뉴스] "여성관리자 '유리천장', 공공기관이 민간보다 더 심해"

[아시아경제] "관리자 승진, 민간보다 공기관이 더 어려워"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은 공공기관의 여성 관리자 비율이 10%대에 불과하고 '적극적 고용개선 조치' 적용 대상 304개 공공기관 중 47개 공공기관은 여성 근로자 중 관리 자급이 전무해 정부 노력에도 고용 평등 수준이 낮은 현실을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의 기사가 10월 9일 세계일보에 게재되어 소개해드립니다.


[세계일보] 홍주형 기자 = 공공기관의 여성 관리자 비율이 10%대에 불과해 ‘유리천장’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적극적 고용개선 조치’ 적용 대상 304개 공공기관 중 47개 공공기관은 여성 근로자 중 관리자급이 전무해 정부 노력에도 고용 평등 수준이 낮은 현실을 보여줬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의원이 8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적극적 고용개선 조치 결과보고서 및 조치내역’에 따르면 지난 2월까지 집계 기준으로 적극적 고용개선 조치 의무 적용 대상 공공기관의 여성 관리자 비율은 13.92%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해당 조치 의무 적용 대상 민간기업의 여성 관리자 비율(19.19%)에 비해 5%포인트 이상 낮은 수치다. 여성 고용률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지만 여성 관리자 비율은 여전히 저조한 것이다.


[중략]


한 의원은 “남녀 고용평등 촉진에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의 여성 관리자비율이 민간기업보다 더 낮은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올해 정부가 공기업 여성 임원을 늘리기 위해 도입하기로 한 ‘공공기관 여성관리자 확대 목표제’도 목표로만 그치지 않도록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실은 고용노동부에서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의 여성 관리자 실태를 면밀히 검토 후 그 결과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한정애 의원실이 발표한 자료를 바탕으로 고용부 산하기관의 여성 관리자 현황에 관해 아래와 같이 보도하였습니다.

아래는 기사 내용을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보다 자세한 기사는 하단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김동규 기자

한정애 "고용부 산하기관 여성 관리자 비율 낮아"                         

대다수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의 여성 관리자 비율이 현저히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료에 따르면 한국 산업 인력 공단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여성 관리자 비율은 각 2.79%, 2.53%에 불과했고, 한국기술교육대학 3.13%, 한국 폴리텍 대학 3.64%, 한국고용정보원 4.76%이었다.

 <중략>

국회 환경 노동 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한정애 의원은 4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 고용부 산하기관의 여성 관리자 비율이 공공기관 평균인 10.53%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남녀 고용 평등과 성 차별 근로 환경 개선에 앞장서야 할 주무 부처인 고용 노동부가 타 기관에 모범을 보일 수 있도록 산하기관 여성 관리자의 비율을 높일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원문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