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반려견 훈련사

 

개는 나에게 선생님이다. 친구들로 인해 내 자신이 발전하려고 노력해왔고 잘못된 길로 빠지려 할 때도 가지 않을 수 있었다. 지난해에는 개와 관련된 사건, 사고도 많았고, 올해는 개의 해여서 개를 비롯한 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 같다. 동물 관련 사건들은 아프기도 했지만 우리가 동물과 함께 사는 길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기회와 계기가 됐다. 특히 올해는 반려인들이 먼저 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문제에 대해 논의하면서 성숙한 모습을 보이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

 

김보경 책공장더불어 대표

 

19년을 함께 산 반려견 찡이를 만나지 못했다면 어떻게 살았을까. 찡이를 만나 내 인생이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흘러 여기까지 왔다. 얼굴 크고 다리 짧은 털북숭이의 어디에 사람의 인생까지 뒤흔드는 에너지가 숨어 있는 걸까. 찡이와 지내면서 새끼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 음식 쓰레기가 담긴 비닐봉지를 물고 가는 수유묘를 만나 길고양이의 분투하는 삶을 알게 됐다. 또한 어릴 적 좋아했던 동물원이 동물들에게는 감옥과 같은 곳이란 것도 알게 됐다. 인간이 먹고, 즐기고, 사용하는 동물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라고 가르쳐 준 찡이는 네 발로 내게 찾아온 스승이다.

 

박정윤 올리브동물병원 원장

 

나에게 개는 내 장례식에 꼭 와줬으면 하는 친구들이자 환자들이다. 내가 세상을 떠났을 때 진료해준 동물 환자들이 문상을 와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늘 한다. 그들에게 제법 괜찮은 수의사였다면 한번 와주지 않을까하는 바람이 생긴다. 이런 바람은 좋은 수의사가 되기 위한 다짐이기도 하다. 올해는 사람들이 동물에 대한 예의를 갖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 ‘동물은 동물에 불과할 뿐이란 생각에는 존중이 빠져있다. 동물은 본능의 지배를 받는다고 여기기 쉽지만 실은 훌륭하고 세련된 사고능력이 있다. 동물을 존중하고 윤리적으로 대하는 게 동물보호의 시작이다.

 

사유리 방송인

 

나에게 개란 날 사람으로 만들어준 존재. 강아지들을 키우면서 책임감이 생겼다. 가끔 내가 강아지를 키운다기 보다 강아지가 나를 키워준다는 생각이 든다. 몇 년 전 일본 대출광고에 치와와가 등장해서 치와와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이후 그만큼 버려진 치와와도 많아졌다. 동물을 가족처럼 사람하고 아끼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쉽게 샀다가 쉽게 버리는 사람들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사랑이라는 건 결국 책임이다. 동물을 버리는 것은 자신의 책임을 버리는 것이며 책임을 버리는 것은 자신의 사랑을 버리는 것이다.

 

이지은 (스타견 달리 반려인)

 

나에게 개는 너무 소중해서 이 세상 그 무엇을 준다고 해도 바꿀 수 없는 존재다. ‘달리는 나에게 가족이어서, 1등 로또복권을 준다고 해도 절대 바꿀 수 없다. 바꿔 말하면 이미 1등 로또복권 이상의 행운을 얻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 키우던 개를 이런저런 이유로 너무 쉽게 내버린다. 개에겐 생명이 있고 소중한 존재라는걸 잊지 말자. 올해는 유기견 문제들이 줄어들고, 관련 정책들이 많아지면 좋겠다.

 

이형주 어웨어 대표

 

영어로 로드 도그(road dog)’라는 표현이 있다. ‘항상 어울려 다니는 친구를 뜻하는 속어다. 함께 산 지 9년이 된 반려견 밴조는 문자 그대로 내 로드 도그. 일이 없을 때는 거의 모든 시간을 함께 보내는 존재다. 그러나 아직 우리 주위에는 반려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먼 수많은 개들이 있다. 가장 접하기 쉬운 동물인 개가 어떻게 다뤄지는지는 우리 사회에서 동물이 갖는 지위를 반영한다. 올해는 사람과 개의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길 바란다. 개들이 종()이나 생김새와 상관없이 사람 옆에서 훌륭한 동물로 살 수 있는 사회로 한 걸음 다가가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한다.

 

한정애 국회의원

 

토이푸들인 해피라는 이름의 반려견과 9년 넘게 동고동락하고 있는 반려인으로서 개는 서로 감정을 나누고, 삶을 함께하는 생명체이자 가족이라 할 수 있다. 반려인 1,000만 시대라고 하지만 반려동물에 대한 법 인식은 과거에 머물러 있고 사회적 보호수준도 미약하다.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동물에 대한 국민사회적 인식변화가 필요하다. 동물을 인간이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보호하고 함께해야 하는 존재라고 인식할 때 동물학대가 줄어들고 복지도 향상될 수 있다. 무술년인 올해가 동물복지 향상의 전환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정리=고은경 동그람이 팀장 scoopkoh@naver.com



▽ 기사 원문보기

[한국일보] 한정애·강형욱·사유리동물 명사 7인의 나에게 개는


▽ 관련 기사보기

[뉴스1] 한정애 의원 "무허가 축산업에 강아지 농장도 해당"

[환경방송] 한정애의원, -고양이 식용없는 시민집회 격려

[뉴스1] 동물복지국회포럼 소속 의원들'길고양이 복지' 한목소리

[데일리벳] 고양이수의사회 정기총회 개최3월 해외연자 초청 컨퍼런스 연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은 10일(수) 강서구 신년인사회에 다녀왔습니다.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 복 많이 받을 준비하셨나요?^^ 준비 안되신 분~~ 없으시겠죠?
자~~ 이제부터 한정애의원과 함께 신년회 인사 현장으로 같이 가 보실까요!









한 해가 저물면 꼭 어김없이 찾아오는 것이 두 가지입니다.
정말 받기 싫지만 나이를... ㅠㅠㅠ 하나 선물 받고, 또 하나는 바로바로 복(福) 선물입니다~~^^
2018년 새해에는 모든 분들 건강하시고, 복도 많이 많이 받으세요



추운 날씨에도 많은 분들이 강서구민회관에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습니다 ^^ 한 분 한 분 악수하며, 인사드리는 한정애 의원은~~ 센스쟁이~~ 우후훗!! 요기에 보너스 한 가지~~ 올 한해도 건강하시라고 한분 한분께 따뜻한 덕담 선물도 드렸습니다.


 

 



마무리는 역시 맛도 좋고, 보기도 좋은 뜨끈한 떡 절단식과 함께 :)

강서구의 올 한해가 행복과 웃음으로 가득차기를 희망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러분의 곁에 늘 한정애 의원이 있습니다."

강서愛 강서구 한정애 의원이었습니다.  


Posted by 장희정비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